公告
kyul1990@naver.com infinkyul@gmail.com 若沒收到回信,請直接在部落格內留言詢問

翻譯:infinkyul http://pdkyul.pixnet.net

너란 여잔 혼란스러운 문답
像你這樣的女子 是個令人困惑不解的問題
난 입을 다문다
使我沉默
사랑을 이별에 묻다
愛 被埋藏在離別之中
창밖엔 잊어버린 비바람이 분다
窗外 被遺忘的風雨 正交集著
새벽에 듣는 라디오 소리엔 익숙한 음악들
在凌晨所聽見的廣播中 熟悉的音樂聲
니 생각나기엔 딱 좋아
使我想起了你 正好
비어있는 커피잔 두 개
空著的咖啡杯有兩個
니가 없는 자리, 난 외로움과 다투네
在沒有你的座位上, 我與寂寞爭論著

혼자 길거리를 걷다
獨自漫步於街道上
자주 가던 카페, 영화관을 본다
經過時常光顧的咖啡廳, 電影院

나조차 추억에 잠기는데 넌 어떨까?
連我都沉浸於回憶之中了 你又是如何呢?
이 날씨, 온기, 스치는 바람까지도 기억이 날까?
這天氣, 溫度 以及掠過的風 還記得嗎?
그저 지나간 흑백필름처럼 잊혀질 사람
如同曇花一現的黑白膠捲般被遺忘的人
아직도 널 그리워하다 난 잠이 들어
至今 我仍眷念著你直到入眠
비 내리는 밤, 오늘은 난 잠 못 이뤄
下著雨的夜晚, 今日 我徹夜難眠

이 빗소리가 니 목소린지
這雨聲就是你的聲音
날 부르는 소린지 나만 널 생각하니?
是呼喚我的聲音吧 只有我在想你嗎?
이 비가 나를 위로해줄까
這雨 能帶給我安慰嗎
이런 내 맘을 알까? 자꾸 니가 생각나
能否明白我這份心? 不斷地想起你

널 연필로 그려보다 내리는 빗물이란 지우개로 지워본다.
試著用鉛筆描繪你 又將落下的雨滴作為橡皮擦試著抹去
널 오늘도 그려본다, 내가 널 지울 수 있을까?
今天依然思念著你, 我能將你從腦海中抹去嗎?

새빨간 우산
鮮紅的傘
축축이 젖은 옷과 운동화
濕淋淋的衣服及運動鞋
보일러를 껐다 켰다
暖爐開了又關
뭘 해도 마르지 않아
不管怎麼做 都無法烘乾
그게 내 맘인지 아닌지
那究竟是不是我的心呢
혼란스러운 문답
令人不解的問題

비 내리던 날, 너에게 반해서
下著雨的日子裡, 我為你深深著迷
우린 서로를 참 많이도 사랑했어
我們曾是那麼的相愛
(굳이 애써) 그럴 필요 없었던 것만 같아서
(執意的這麼想著) 但那似乎就像沒必要的東西一般
막 맘이 아퍼(맘이 아퍼)
使我心痛不已 (心痛不已)
(맨 처음부터 내 왼쪽 가슴에 널 안고 진하게 남겨)
(從最初 就將你深深擁入我左邊的胸口)
지금은 깊숙이 박혀버린 파편처럼 남아서
如今殘留的 是碎片一般的椎心刺骨
넌 나를 끌어당겨
你使我深陷其中

너 없이도 살 수 있단 거짓말해버린 것 같아 맘을 버리지만
雖然能違心的說出即便沒有你也能活下去似的謊話
아직도 널 그리워하다 난 잠이 들어
但至今 我仍眷念著你直到入眠
비 내리는 밤, 오늘은 난 잠 못 이뤄
下著雨的夜晚, 今日 我徹夜難眠

이 빗소리가 니 목소린지
這雨聲就是你的聲音
날 부르는 소린지 나만 널 생각하니?
是呼喚我的聲音吧 只有我在想你嗎?
이 비가 나를 위로해줄까
這雨 能帶給我安慰嗎
이런 내 맘을 알까? 자꾸 니가 생각나
能否明白我這份心? 不斷地想起你

하늘아 날 도와줘
老天啊 請幫幫我吧
이 비를 좀 멈춰줘
使這場雨停歇吧
그 애를 잊을 수 있게 Oh No
讓我能將他遺忘 Oh No

이 빗소리가 니 목소린지
這雨聲就是你的聲音
날 부르는 소린지 나만 널 생각하니?
是呼喚我的聲音吧 只有我在想你嗎?
이 비가 나를 위로해줄까
這雨 能帶給我安慰嗎
이런 내 맘을 알까? 자꾸 니가 생각나
能否明白我這份心? 不斷地想起你

창 밖에 울리는 빗소리
在窗外敲打的雨聲
생각이 나, 우리의 기억이
使我憶起, 我們之間的回憶
I can't leave without u girl
비 내리는 날이면 그리워, 너와의 입맞춤
一旦到了下雨的日子 就會想起, 與你的吻

창 밖에 울리는 빗소리
在窗外敲打的雨聲
생각이 나, 우리의 기억이
使我憶起, 我們之間的回憶
I can't leave without u girl
비 내리는 날이면 그리워, 너와의 입맞춤
一旦到了下雨的日子 就會想著 何時才能再與你相遇

文章標籤
創作者介紹

INFINKYUL

귤이규리 發表在 痞客邦 PIXNET 留言(1) 人氣()


留言列表 (1)

發表留言
  • 悄悄話