翻譯:infinkyul http://pdkyul.pixnet.net

풋풋했지 너와 난 따스한 봄처럼
曾經清美的你和我 就如同和煦的春天一般
늘 함께했지 사진 속에 꼭 붙잡은 손처럼
就像是過往常常在一起的相片中 一定得牽著的手一樣
니가 너무 이뻐서 잘 보이고 싶어서
因為你實在太美了 想好好地看看你
무리 좀 했었었어 사실 부담 됐었었어
有點無理了 老實說已經是負擔了
나 목을 맸었었어 너에게
我的脖子被勒住了 被你
밤새 일해 눈이 벌개 져도 피곤한 티 안 냈지 절대
徹夜工作的雙眼 泛紅了也不會表現出疲累 絕對
그만큼 좋았어 난 니가
用這樣的心情喜歡你的我
아니 정말 많이 좋았지 우리가
不 是真的非常喜歡彼此的我們

그렇게도 풋풋했는데
即便如此也曾是清鮮美好的
너 하나면 다됐었는데
曾經只要有你就足夠了
설레임은 서서히 멈추고
可那激動的感覺逐漸地停滯了
넌 너무 편하기만 해
因為你讓我太放心了
너의 말에 집중이 안돼
使我無法專心於你所說的話
때로는 지겹기도 해
有時也會覺得厭倦

오늘은 나 네게 얘기할래
今天我要對你說
우리는 식었어 내가 미안해
我們之間淡化了 我很抱歉

생각이 엉키지 않게
不想再糾纏不清了
정리를 했는데도 잘 안돼
想要整理卻做不到
밥도 거르고 큰 맘 먹고 만나도
連飯都沒吃 即使下定了決定要見面
막상 얼굴 보면 말 못해
一旦見到了你的臉 話又說不出口了
말 못해
說不出口

뜨거웠지 너와 나 한 여름처럼
曾經熱情你和我 就如同盛夏一般
진도가 빨랐어 널 보러 가는 발걸음처럼
進展的太快 就像望著你走去的步伐一樣
한 여름 밤에 꿈처럼 짜릿했어
宛如仲夏夜之夢一般令人酥麻
함께면 하루가 짧아 잠깐 본 것 같은데 날이 샜어
只要在一起 一天是如此的短暫 彷彿一眨眼天就亮了
많이 했어 어떤 약속들
曾經許下的種種諾言
언제나 느끼고 싶었어 너의 감촉을
無論何時都想感受到你的觸感
그토록 찾아 헤맸었던 나의 반쪽을 나 찾은 것 같았어
如此徘徊的找尋著我的另一半 像是在尋求自我一般
널 만나서 이런 맘 절대 안 변할 줄 알았어
見到了你 我以為這種話絕對不會變

그렇게도 뜨거웠는데
即便如此也曾是熱情如火的
너 하나면 다됐었는데
曾經只要有你就足夠了
두근거림은 서서히 멈추고
可那悸動的感覺逐漸地停滯了
넌 너무 편하기만 해
因為你讓我太放心了
만나면 얘기도 안 해
就算見了面也不再交談
모든걸 다했었는데
能做的都已經做過了

오늘은 나 네게 얘기할래
今天我要對你說
우리는 식었어 내가 미안해
我們之間淡化了 我很抱歉

생각이 엉키지 않게
不想再糾纏不清了
정리를 했는데도 잘 안돼
想要整理卻做不到
밥도 거르고 큰 맘 먹고 만나도
連飯都沒吃 即使下定了決定要見面
막상 얼굴 보면 말 못해
一旦見到了你的臉 話又說不出口了
말 못해
說不出口

baby 내 눈을 봐
baby 看著我的眼
두근거림이 없잖아
不再感到悸動了不是嗎
너 없는 나도
沒有你的我也是
나 없는 너도
沒有我的你也是
참아내기 쉽진 않겠지만
雖然很不好受
헷갈려
搞糊塗了

생각이 엉키지 않게
不想再糾纏不清了
정리를 했는데도 잘 안돼
想要整理卻做不到
밥도 거르고 큰 맘 먹고 만나도
連飯都沒吃 即使下定了決定要見面
막상 얼굴 보면 말 못해
一旦見到了你的臉 話又說不出口了
말 못해
說不出口

나 계속 고민했어 지금껏
我至今仍不斷的苦惱著
맞는지 모르겠어 그런 거
不曉得那是不是對的
힘들게 마음 정해 봤지만 나
雖然費力地把心情整理好了 但我

막상 얼굴 보면 말 못해
一旦見到了你的臉 話又說不出口了
못해
做不到

文章標籤
創作者介紹

INFINKYUL

귤이규리 發表在 痞客邦 PIXNET 留言(0) 人氣()